2013. 말할수있어요 바우처 제공안내
* 발달재활서비스(14~22만 지원): 만 18세까지 이용. 만 6세이후는 장애복지카드소지자만 이용가능.
* 아동청소년심리지원서비스(112,000~144,000 지원) : 만3세 ~18세(12개월 이용)
* 영유아발달지원서비스(14~18만 지원)(6개월 이용)-서구거주만 가능.
* 교과부지원 : 특수교육대상 치료지원비(10만원)
                    자세한내용은 http://cafe.daum.net/bej3016
 
작성일 : 11-04-11 10:52
장애학생의 전형적인 학교생활 리듬
 글쓴이 : 말스피치
조회 : 5,412  
 
훌륭한 통합교육 프로그램임을 입증하는 한 가지 방법은 장애학생과 일반학생들의 수업 시간표와 학급활동이 가능한 유사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 학교에서 장애학생들의 '생활리듬'과 다른 학생들의 리듬이 비슷하게 된다.
실례)필자 중 한 명은 통합교육의 사례협의회에 참석했다. 3학년 여학생인 한나가 참가자들 사이에 논쟁의 초점이 되었다. 한나는 학교에서 많은 친구를 사귀고 있었고, 매우 사랑스럽고 친근한 학생이었다. 교사들은 모두 한나가 잘 적응하고 붙임성이 있으며, 열심히 공부한다고 이야기했다. 회의에는 교장, 학부모, 심리학자, 언어치료사, 물리치료사, 특수교사, 3명의 일반교사, 그외 다른 사람들을 포함하여 모두 14명이 참석했다. 회의 초반에, 나는 중등도 정신지체의 3학년 다운증후군 소녀에 대해 전문가들이 가지고 있는 관심을 이해하고자 그들에게 회의에 참석하게 된 이유를 물었다. 그들이 답변을 듣는 동안, 한나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가의 수를 확인했다. 나는 한나가 교육이나 치료 때문에 1주에 8회 이상 학급을 비운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한나는 다른 3학년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미술, 음악, 체육 수업을 받기 위해서 학급을 이동한다. 뿐만 아니라 ,담임교사는 한나가 3학년 과제를 수행할 수 없기 때문에 일부 과목은 1학년 학급으로, 일부는 2학년 학급으로, 읽기와 수학 기본기술 학습은 특수학급으로 보내고 있었다. 게다가 한나는 일주일에 각각 두 번씩 언어치료와 물리치료를 받고 있었다. 나는 전문가들에게 이러한 것이 3학년 학생에게 일반적인 수업 시간표인지 물어보았다. 물론 그들은 그렇지 않다고 대답하면서도, 한나가 아무런 문제없이 여러학급과 치료 수업을 잘 다니고 있다고 말했따. 그러나 이러한 일정은 3학년 학생에게는 꽤 무리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한나와 같은 시간표는 전통적 특수학급에 배치된 장애학생들-특히 더욱 많은 교육적 요구를 가진 학생들-에게는 일상적인 일이다. 그러나 이렇게 조각으로 나누어진 학교시간은 다음과 같은 단점을 갖는다.
- 분리된 학급으로 이동하는 것은 학생의 정해진 일정과 일반학급의 일정을 방해한다. 또한 학급활동을 하는 도중에 이동하게 될 경우 학생은 일반학급의 중요한 학습내용을 놓치기 쉽다.
- 친구를 사귀기가 어렵다. 특히 학생이 여러 학급으로 이동해야 하고, 특수교육이나 치료를 위해 학급의 수업 중에 교실을 비우게 되면 더욱 그렇다.
- 수업시간이 소모된다. 학생이 한 학급에서 다른 학급으로 옮겨 다니면 많은 시간이 낭비되고, 각 교실에서 활동을 시작하고 끝내는 데에도 몇분이 걸린다.
- 학생들은 여러 학급의 규칙을 배워야 하기 때문에, 각각의 장소에 적절한 행동을 모두 학습하기는 어렵다. 특히 행동문제가 이는 학생들에게는 더욱 심각한 문제가 된다.
- 학생들에게 일반학급을 떠나 이동하게 하는 것은 그들을 낙인찍는 일이 될 수 있다. 왜냐하면 그들이 중요한 수업시간에 교실을 비우기 때문에 남다른 학생으로 간주되기 때문이다.
- 조각으로 나뉜 시간표는 학습을 더욱 어렵게 하고, 효과적인 교수원리에도 어긋난다.
 만약 장애학생의 학교생활 리듬이 일반학생과 유사하다면 그들은 이러한 많은 문제들을 피할 수 있고 이들의 교육 경험은 더욱 향상될 것이다. 장애학생의 수업 시간표는 일반학생의 생활리듬을 반영해야 하며, 장애학생들의 활동도 가능한 전형적이거나 일상적이어야 한다.
실례) 통합교육을 하는 4학년 학급에서 일반교사 한 명과 특수교사 한 명이 팀을 이뤄 수학을 가르쳤다. 수학시험에 앞서 수학문제를 검토하는 수업이 있었다. 특수교사는 학생들에게 시험 범위의 내용을 되풀이하여 종합적으로 설명하였고, 일반교사는 교실을 돌아다니며 질문에 답하거나 학생들이 연습문제에 집중하도록 지도하였다. 수업이 끝날 무렵 특수교사는 모든 학생들에게 시험시간동안 문제를 읽어주기를 바라는 사람은 손을 들어보라고 하였다. 장애학생과 일반학생을 포함해서 절반 이상의 학생들이 손을 들었다. 이어서 시험 시간에 문제를 읽어주기를 바라는 학생들은 다른 교실로 갔고, 나머지 학생들은 학급에 남아 기존의 방식대로 지필시험을 보았다.
 이 4학년 학급 학생의 생활리듬을 살펴보면 두 가지 요소가 두드러진다. 첫째, 두 교사가 역할을 공유하기 때문에 두 교사 모두 장애학생과 일반학생을 다 가르쳤다. 그러므로 어느 누구도 '특수'교사로 보이지않았으며, 단지 교사일 뿐이었다. 둘째, 장애학생 뿐만 아니라 모든 학생에게 교사가 문제를 읽어주는 시험을 선택할 기회를 제공하였고, 선택하지 않은 학생들은 기존의 전통적인 시험을 치르게 하였다. 다시 말해서 교사가 문제를 읽어주는 시험을 치르기 위해 절반 이상의 학생들이 학급을 이동했지만, 이 학급에서 모든 학생들의 생활 리듬은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요약하면, 장애학생의 학교생활의 리듬을 다른 학생들의 리듬과 비슷하게 하고, 장애학생에 대한 지원을 가능한 학급 내의 흐름을 깨지 않으면서 자연스럽게 제공해야 한다. 이러한 사항들을 고려함으로써, 일반학급 내에서 '학생들의 차이가 보편적인 것이 되고', 장애학생들이 학급의 학습 및 사회적 공동체의 일원이 되도록 할 수 있다.
 
출처 : James McLeskey, Nancy L.Waldron/통합교육의 실천과 학교개혁/파라다이스복지재단(2003)
 
http://www.malspeech.com/